탐정 갈릴레오 BOOK

[스포일러 있음.]



나중에 알게 된 사실이지만 히가시노 게이고의 세계관에서 가가 형사 시리즈의 '가가 쿄이치로'와 함께 '유가와 마나부'라는 인물을 빼놓을 수 없다는 것을 알았다. '용의자X의 헌신'을 읽을 때만 해도 갈릴레오 시리즈의 존재를 몰랐는데, 유가와 마나부라는 캐릭터가 공통적으로 등장하는 시리즈물임을 알고 그 첫작품은 탐정 갈릴레오를 뒤늦게 읽었다. 출간된 순서로 읽지 못한게 마음에 걸렸지만, 시간순으로 진행되는 내용은 아니니 문제될건 없었다. 탐정 갈릴레오는 총 5개의 챕터로 구성된 단편모음이며 경시청 형사인 구사나기가 미궁에 빠진 수사를 위해 대학 동창인 데이도 대학 물리학과 교수 유가와를 찾아가는 패턴이 공통적이었다. 초자연적인 현상으로 보이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과학적 추리로 해결하는 과정이 색다른 느낌이었다.

가장 인상적인 에피소드는 2장인 '옮겨 붙다'였는데, 중학생인 조카딸의 초대로 학교 축제에 간 구사나기 형사가 전시회장에 걸린 알루미늄 데드마스크를 보고 위화감을 느낀 찰나, 데드마스크의 얼굴을 알고있다는 여성과 접촉하며 그 비밀을 풀어나가는 내용이었다. 유가와의 활약에 의해 데드마스크의 정체가 밝혀지고 씁쓸한 범행의 전말이 드러나는데, 이 에피소드가 가장 기억에 남는 이유는 그나마 이해하기 쉬운 내용이었기 때문이다. 나름대로 히가시노 게이고의 소설을 많이 읽어왔는데 가장 이질감을 많이 느낀 작품으로, 가능성이라는 측면에서는 매우 흥미롭지만 우연의 연속이 이어진다는 점에서는 아쉬웠다. 실제로 '옮겨 붙다'에서는 데드마스크 형성에 벼락이 일조를 하는데, 벼락을 핀포인트로 맞을 확률을 생각해하면 뭐 좀 그렇다. 게다가 작가 본인이 공학도 출신이어서인지 범행에 사용된 수법이 과학적인데 이게 좀 난해하다.(난 문과라구!!) 그게 또 마침 유가와 실험 또는 연구하고 있던 분야와 관계되었다는 방정식도 다소 작위적임을 느꼈다. 

이와 같은 이유로 전반적으로 아쉬움이 남는 작품이 되었는데, 책에서 범행에 사용된 과학에 대한 예비지식이 있다면 제법 재미있을 것 같다는 생각은 든다. 과학적인 범행 탓인지, 5개로 이루어진 단편집이어서인지 히가시노 게이고 특유의 찝찝함이 덜하다. 헌데, 이게 덜하다보니 뭔가 너무 깔끔한 느낌도 들고... 인간의 추한 본성을 속이 불편해질 정도로 잘 다루던 작가여서 조금은 의아한 기분도 들었다. 어쨌든 갈릴레오 시리즈의 시작을 알리는 작품이고 유가와 마나부라는 캐릭터가 확립된 작품임에 의의를 둔다.

P.S
그럴듯하다거나 진실한 것 같은 것들은 정보로서 아무런 가치도 없는거야.

관련글

핑백

  • I NEED YOU. : 예지몽 2013-01-16 03:21:52 #

    ... 위한 추진력으로 봐도 무방할듯하다. P.S당신이 태어나기 전부터 당신 이름을 알고 있었어요. 그리고 당신은 나중에 내 반쪽이 될거라는 것도요. 관련글용의자X의 헌신탐정 갈릴레오 ... more

  • I NEED YOU. : 성녀의 구제 2013-04-20 03:44:09 #

    ... 드라마의 우쓰미는 많이 달라... (... ) P.S아내로 언제든 곁에 있어 주지. 하지만 그의 운명을 쥐고 있는 사람은 나. 관련글용의자 X의 헌신예지몽탐정 갈릴레오 ... more

  • I NEED YOU. : 갈릴레오의 고뇌 2013-05-08 00:13:03 #

    ... 글이다.읽은지가 오래된 책이라 기억을 더듬이 썼는데, 역시 감상 직후에 쓰는 것이 가장 좋다는 교훈을 다시금 느낀다.. ㅠ.ㅠ 관련글성녀의 구제용의자 X의 헌신예지몽탐정 갈릴레오 ... more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