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름] 리디북스 페이퍼 프로 ETC

▲ 박스샷. 화질구지ㅠ

종이책 대비 가장 큰 장점인 휴대성의 편리함에 전자책 서비스를 이용한지도 어느덧 5년이 넘었다. 그동안 kobo glo, 교보문고 sam을 거치며, 서비스 솔루션을 리디북스에 정착해 리디북스 페이퍼를 메인 기기로 사용해왔다. 

그러던 중 경쟁사인 한국이퍼브가 6.8인치 단말기인 크레마 그랑데를 출시해 부러움을 느꼈는데 2017년 11월, 마침내 7.8인치 단말기 리디북스 페이퍼 프로의 발표를 알려 설레는 마음을 안고 사전 예약을 통해 구매하였다.(이번에도 1차는 실패ㅠ)
▲ 마스터 알고리즘(페드로 도밍고스 저.)

먼저 리디북스 페이퍼 프로의 스펙은 다음과 같다.
  • 모델명:리디북스 페이퍼 프로
  • 해상도:300PPI (1,404*1,872 화소)
  • 화면 크기:7.8인치 (197.7㎜)
  • 스크린 형태:7.8″ Carta E-ink 패널 (플랫 스크린)
  • 페이지 넘김:정전식 터치스크린+물리버튼 (좌우 각 2개, 총 4개)
  • 화면 조명:프론트 라이트 프로 (색 온도 조절 가능)
  • 무게:250g
  • 크기:147.3(W)*199.8(H)*7.69(T)㎜
  • 저장공간:기본 8GB (시스템 용량 제외 약 5.6GB 사용 가능)
  • 확장 메모리:마이크로 SD 최대 32GB 추가 가능
  • CPU:i.MX6 1GHz
  • RAM:1GB
  • OS:안드로이드 4.4
  • 지원 파일:EPUB, TXT, PDF, ZIP
  • 와이파이:802.11b/g/n, 2.4GHz
  • 배터리:1,200mAh
7.8인치 디스플레이와 함께 가장 눈에 들어왔던 부분은 CPU이다. 프로세서 변경을 통해 락칩의 고질적인 문제인 배터리 누수현상을 해결해 이전 모델의 절반도 안되는 1,200mAh의 배터리 용량으로도 준수한 대기 시간을 보여주었다. 좌우 각 2개씩 위치한 물리버튼으로 어느 손으로 파지하든 한 손으로 앞/뒤 페이지를 넘길 수 있게 되었고, 프론트 라이트 역시 색온도를 조절할 수 있도록 개선되어 눈의 피로감을 덜 수 있었다. 

이와 함께 개인적으로 만족스러웠던 부분은 오토 슬립과 퀵버튼 기능이었다. 기존 페이퍼는 오토 슬립을 지원하지 않아 전원버튼을 눌러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지만, 페이퍼 프로는 이 기능을 지원해 케이스 커버를 열고 닫는 것만으로 켜기/끄기가 가능하다. 새로고침, 프론트 라이트, 화면 회전 등의 기능을 사용자가 지정할 수 있는 퀵버튼 또한 활용도가 높아 사용자 편의성에 신경 쓴 부분이 보였다.

반면, 전작에 있었던 홈버튼이 제거되며 메인 화면으로 돌아가는 절차가 다소 번거로진 점은 아쉽다. 퀵버튼을 '뒤로 가기'로 지정해 사용하면 보완할 수는 있지만, 페이퍼의 홈버튼은 터치 시간에 따라 뒤로 가기/리프레시/라이트 On/Off를 모두 사용할 수 있었기에 약간 불편해진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7.8인치 대화면을 통해 높아진 가독성(가로모드 지원은 덤)과 얇아진 두께, 높아진 배터리 효율 등의 장점은 기존 페이퍼 사용자가 리디북스 페이퍼 프로로 옮길 이유로 충분하다고 생각된다.

― 장점
  • 7.8인치 디스플레이
  • 개선된 물리키/배터리 효율
  • 사용자 지정 가능한 퀵버튼
  • 색온도 조절 가능한 프론트 라이트
― 단점
  • 홈버튼 삭제(대처 가능)
  • GIF 포맷 미지원
  • (개인적으로 단점은 아니지만)열린서재 미지원
▲ 허세샷으로 마무리.

덧글

댓글 입력 영역